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구로댁입니다.

요즘 저는 여전히 바쁘게 살고 있답니다.

그래서인지요, 신랑이 먹지도 않은 족발을 사주겠다며 불렀답니다.

저는 족발을 즐겨먹었었는데요.

결혼 후 혼자 먹을 순 없으니 신랑따라 먹지 않게되었죠.

그러다 회식때 우연히 먹게 된 족발이 자기 입에 맞았다며 데려간 곳이에요.

부천 역곡시내에 있는 "하루만족발"이랍니다.

매장은 작아요. 들어가자마자 인사부터 하시며 인원수를 체크합니다.

자리를 안내받고 종이를 깔아주세요. 깔끔하니 좋아보이네요.

야채는 대체로 신선한편이나 고추꼭지가 냉장고에서 언 기분이 들었어요. ㅎㅎ

그래도 고추는 신선했어요. 기본 소스로는 쌈장, 새우젓, 할라피뇨입니다.


그리고 단품메뉴로 시켰다고해도 믿을만큼 

푸짐한 오뎅탕(우동사리포함)이 기본으로 나와요.

오뎅도 두꼬치나 들어가 있고 우동면도 가득,

 팽이버섯, 쑥갓, 게맛살, 무, 고추, 가쯔오부시까지 들어가있어요.

기본으로 나온 샐러드 입니다.

이렇게 한상준비되었어요.

저희는 바베큐족발 중(28,000원)사이즈로 주문했죠.

깻잎과 쌈무로 이루어진 피클과 부추양파무침, 양배추무말랭이무침이 준비됩니다.

바베큐족발이에요. 족발이 불에 구워져서 나옵니다. 따뜻하게 제공 됩니다.

갓나온 족발을 좋아하시는 분이 있고,

차가운 족발을 좋아하시는 분이 있을텐데,

일단 이건 따뜻합니다. 바베큐맛이 나는 소스가 또 제공되요. 

일반적인 바베큐소스에 매운맛을 더 가미해서 따로 만들어진 소스같았어요.

이제 먹어봅니다. 무말랭이 좀 올리고 새우한마리 얹어서 먹어봅니다.



일단 제가 족발 좀 먹어본 사람으로써 말하자면,

이건 족발이 아닌 다른 개념의 음식같았어요.

보통의 흔한 족발은 간장맛이 난다거나, 한약맛이 나는데,

 여긴 그런맛 하나도 없어요.

그리고 되게 부드럽습니다. 정말 부드러워요. 따듯해서 더 그런가 싶어요.

불향은 은은하게 납니다.

그런데 몇점 먹다보면 느끼한느낌도 받아요. 

그럼 오뎅국한숟갈 먹으면 속이 훅 내려갑니다.


그리고 이게 또 먹다보면 식잖아요.? 식으면 쫄깃한 맛이 생겨납니다.

이러면 또 먹는맛이 달라져요.

족발 안먹던 신랑이 아주 맛있게 잘 먹어요.

그리고 뼈도 참 잘 잘라놔서 먹을때 부담없이 먹을 수 있습니다.

저흰 기본메뉴만 먹어봐서 다른건 모르겠지만, 

테이블마다 다양하게들 주문해 드시더라구요.


신랑덕에 맛있게 잘 먹은 족발입니다.

신랑처럼 족발입문자에게 족발을 시작하기 좋은 집인 것 같아요.


그럼 모두 맛있는 하루 되세요.


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부천시 역곡동 78-12 | 하루만족발 역곡점
도움말 Daum 지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