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구로댁입니다.

어제는 아주 맛있는 밥을 먹었습니다.

우리동네 자주가는 맛깔나는 밥집이 있는데요.

기본기가 탄탄한 것 같아서 가곤 합니다.

밥한그릇 뚝딱 하고 싶을때 가죠.

오늘은 우렁쌈밥을 먹기로 했답니다.

메뉴판을 따로 찍지 않아서 작년메뉴판사진입니다.

소주가 지금은 4천원이고, 계란찜이 계란 후라이로 바뀐것 같고

나머지는 비슷한 구성인 것 같아요. 메뉴참고만 하세요.

저희는 1인 8,000원짜리 우렁쌈밥을 주문했습니다.

쌈이 먼저 준비가 되는데요. 2인치고는 정말 다양하고 양도 많아서 놀랐습니다.

쌈채류만 봐도 기분이 좋아져요.

곧 밑반찬이 준비됩니다. 김치, 멸치새우볶음, 참나물무침, 도라지무침,

도토리묵, 콩나물무침입니다.

주로 나물류와 멸치볶음이 반찬으로 나오는데요.

참 맛깔나게 잘 만들어냅니다.

여기에 마른김만 있어도 밥한그릇 뚝딱할 수 있는 맛이에요.


이제 작은 냄비에 기본인 된장찌개가 준비되구요.

끓이며 먹는 방식입니다.

맛은 딱 전형적인 된장찌개맛이에요.

고추가 들어있어서 약간 칼칼합니다.

한켠의 뚝배기에 우렁이 가득 들어있는 쌈장이 준비됩니다.

견과류와 고추등이 구성되어있어서, 섞어서 쌈으로 드시면 됩니다.

살짝 아쉬운게 있다면 뚝배기가 뜨겁게 달궈져있으면 좋았을걸 싶더라구요.

우선 배추에 밥과 쌈장을 올려서 먹어보고,

참나물도 넣고 된장도 올려 크게크게 한쌈 먹어봅니다.


이 뒤로 사진은 없어요..

먹느라 정신이 팔렸거든요.

처음 서빙될때 쌈채류를 보고 양이 많아서 이걸 어찌 먹나 싶었는데,

둘이 다 먹었어요..

한쌈먹고 된장찌개 한숟갈 탁 먹으면 쑥 내려가구요.

이렇게 계속 먹었네요.

쌈도, 우렁쌈장도, 된장찌개도 다 먹었어요.


보통의 밥집이면 점심시간에 손님이 몰리기 마련인데요.

이곳은 저녁에도 삼겹살손님과 밥손님이 꽤 많아요.

오래도록 한자리에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만 봐도 

평균이상의 맛은 내고 있다고 생각되네요.

여기 김치찌개도 맛있거든요.

김치찌개랑 된장찌개만 로테이션시켜가며 먹어도 질리지 않을 것 같아요.


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구로구 구로동 30-2 | 태영식당
도움말 Daum 지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