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9 00:00

 디큐브시티/현대백화점에 일이 있어서 들렀다.

집하고 가까우니 실실 걸어가기 딱 좋은 곳이라,

자주 가긴 한다.

저녁때가 되어서, 오늘은 무얼 먹을까 하고 둘러보다가,

언젠가는 가겠지 하는 생각에,

새로 생긴 신승반점이라는 중국집엘 갔다.

방문했었던 남산돈까스와는 마주하고 있는 집이다.

사람이 북적거린다.

번호표 3번을 받아들고, 2분안에 안내를 받아서 앉았다.

2인이라 자리가 금방 난거 같다.

메뉴판을 보니, 중국어와 한글과 영어가 잘 적혀있다.

식사와 요리류가 종류별로 있다.

우리 부부가 좋아하는 고량주도 있고, 죄다 술안주로 보이네 ㅎㅎ

자리를 안내받아서 가니 이렇게 2인석이 세팅되어있었다.

테이블회전도, 셋팅도 무지 빨랐다.

양파, 춘장, 얇게 썬 단무지, 간장과 고추기름소스,

짜샤이는 없었고, 보온물병에 들어있는 쟈스민차는 있었다.

우리는 탕수육과 유니자장면을 시켰다.

안내받은 자리를 둘러보니 이런 벽면이였다. 벽면과 파티션이 나름 이쁘다.

천장을 보니 조명등도 너무 이뻐서 한 컷 찍어봤다.


주문한 유니짜장이 나왔다.

소스의 맛은 보지않고 그냥 담아준 그만큼을 다 부어보았다.

짜장면을 먹고 있다보니 탕수육이 나왔다.

소스가 양이 많은 듯 보인다.

고기는 두툼하니 잘 들어있었다.

유니짜장을 먹고 남은소스에 밥을 비벼먹을 생각에 주문해서 비벼보았다.


맛의 총평,

 남산돈까스보다 훨훨 우리입에 맞았다.

이렇다하게 특별한 맛은 아닌것 같지만,

덜 기름지고, 덜 자극적인맛이였다.

카운터나 서버분들이 중국분들이던데,

서로간에는 중국어로 말을 하고,

손님에게는 한국말로 한다.

여기가 중국인건가 싶은 생각.ㅎㅎㅎ

홀을 돌아다니면서 단무지와 양파를 알아서 제공해주는게 좋았고,

쟈스민차가 따듯하게 들어있던 보온물병도 좋았다.

델키사의 물병인데, 그런 소소함이 그냥 좋았다. ㅎㅎ

밥은 볶음밥용으로 해놔서 그런지 몰라도 고슬거리는 밥이였다.

한껏 퍼다 줘서 양도 많았다.

탕수육은 소스가 시큼한 편이였고, 야채가 적었던게 좀 아쉬웠지만 그래도 괜찮게 먹었다.

고기 선도는 좋았던 것 같다.

유니짜장은 건더기도 풍성하게 들어가 있었고, 약간 덜 단편인것 같아서 무난하게 먹었다.

다른 블로거의 포스팅을 볼때 수란이 들어있었던 것 같은데,

계란수급때문인지 몰라도 오늘 우리의 유니짜장에는 없었다.

계란반숙이 짜장맛의 미치는 영향이 있을텐데,

그 맛을 못봐서 좀 아쉽네,


주문부터 계산까지 30분만에 뚝딱해버린 저녁시간이였다.

사람이 많지만 웨이팅이 길지 않아서 좋았다.


우와우와, 하는 맛은 아니지만,

그냥 소소하게 먹는 중국집인것 같다.


다른 테이블을 보니, 유니짜장, 짬뽕, 간짜장을 주로 먹는 것 같았다.


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동 | 디큐브시티 신승반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구로댁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