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랑 도시락을 싸는 날이다.

역시 있는 재료를 이용한 주먹밥으로 돌려막기 하다가,

오늘은 김밥을 싸기로 했다.

구색을 갖추자면 한도 끝도 없는데

그냥 오늘도 있는재료로 김밥을 준비했다.

재료가 간단하다고 해서 정성이 안들어가는 것도 아니고,

맛이 안들어가는 것도 아니니깐.

취향껏 힘이 들지 않게만 준비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비싸고 화려한 음식이라고 다 입에 맞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꼬들단무지를 두어번 헹궈서 꼭 짜준 후 준비하고,

납작한 오뎅한장을 굽고,

소세지는 끓는물에 데치고,

오이는 잘라서 속을 파내고 소금에 절여 씻어낸 후 물기를 꼭 짜서 준비했다.

계란따위 김밥에서 색감을 담당한다 생각하는데,

좀 아껴야지 설 명절에 쓰지. 

과감히 계란지단은 준비하지 않았다.

늘 먹는 흑미밥, 김밥이라고 예외없다.

그냥 먹는 밥에 김밥 두줄 쌀건데 백미밥을 따로 하지는 않는다.


웃긴다. 말기 전에 속재료만 가지고 말았을 때의 모양을 생각해봤는데,

역시 그대로 나왔다. 이렇다하게 먹음직스럽지도 않고, 특별난 색감도 없다.

그냥 왕큰 소세지만 눈에 들어온다.


참,


여기서 TIP.

김밥을 자를때 밥알이 칼에 붙어서 자르기 힘든 경우가 많은데,

빵을 썰 때 쓰는 톱니가 있는 빵칼로 자르면 붙지 않고 잘 잘린다.

물이나 참기름 같은거 바르지 않아도 아주 잘 잘린다.

아주 꿀팁이다.

그렇게 두 줄 준비했다.

충격적인 비쥬얼에 신랑은 또 놀라겠지

소세지와 단무지, 오뎅때문에 밥의 간을 약하게 했다.

왕 소세지와 오이가 적절히 어우러져서 맛이 괜찮고 씹는 맛이 좋았다.

생각처럼 짜지도 않고, 재료가 적다해서 맛이 없지도 않았다.

다음엔 오이를 좀 더 넣어서 해야지.

아삭아삭하고 향긋하니 아주 좋았다. 시금치보다 훨씬 좋은 재료 같다.

추운 겨울에 먹는 김밥 도시락이라 맛이 있진 않겠지만.

맛있게 먹고 일 조심해서 하고 오기를 바란다.


만드는 사람도 부담 없는 간단하고 맛있는 통소세지김밥 완성.


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긴긴밤을 보내다보면 야식이 땡긴다.

요즘은 또 낮과 밤이 완전히 바뀐 생활을 하다보니,

저녁에 밥을 먹어도 6시간 7시간이 지나면 허기가 진다.

야식이란게 건강하게 먹으면 좋으련만,

또 땡길때 뭐 해먹기도 귀찮고, 빠르게 준비해서 먹어야 짱짱 편하고 좋으니깐.

컵라면을 몇개 사보기로 했다.

컵누들 제품은 출시가 된지 꽤 된 것으로 아는데,

당면으로 된 컵라면에 매콤해서 잘 먹었던 기억이 있다.

이번에 구입한건 베트남 쌀국수였다.

쌀국수 그 오묘한 맛이 시원하고 땡길때가 있다.

조리법은 간단하다. 액상스프 부어주고 물 붓고 3분후 별첨스프를 기호에 맞게 넣어주면 끝.

조리예 처럼 먹고 싶다.

뚜껑을 열어보니 면과 스프가 잘 들어가 있다.

왼쪽이 별첨스프, 우측이 액체스프, 

건더기가 아주 실하게 들어있다. 소고기와 청경채와 파, 고추 등이다.

액체스프를 붓고 끓는 물을 부운 후 3분을 기다린다.


쌀국수라 금방 익는다. 3분 뒤 스리라차 소스를 넣고

휘휘 섞어서 완성. 색감과 건더기와 국수가 적절한 비쥬얼로 완성시켰다.

면굵기는 이정도이다.

왕창 집어서 한입 먹어본다.


헐.

완전 내취향이다.

여기에 양파채를 썰어서 같이 넣어서 먹으면 더 꿀맛일 것 같다.

다음엔 스리리차 소스 빼고 먹어봐야지.

이거 왠만한 쌀국수집에서 파는 그런 맛이 난다. 

막 정통으로 하는 집 말고

그냥 흔히 먹을 수 있는 그 쌀국수 맛이다.

일반 컵라면보다 덜 자극적이고 깔끔한 맛이다.

양이 적을 것 같았지만 먹고 나니 든든하다.

인스턴트음식치고는 아주 괜찮은 것 같다.

국물의 맛이 막 고기 국물 진하게 나고 이러진 않지만.

그 특유의 베트남 스러운 향이 가득하다.

그냥 그것만으로도 만족.

든든하고 맛있는 야식이 될 것 같다.


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식빵 테두리가 어느집이던 굴러다닐 것이다.

요며칠 스프에 식빵을 구워서 찍어먹곤 하다가

또 주춤하게 되어서 식빵 몇쪽이 남았다.

평소 주전부리를 잘 하는 신랑을 위해

걍 식빵을 잘라서 구워줘 보기로 했다.

남은식빵을 준비한다.

이거 만드려고 살 필요는 없다. -_-

이상태로 잘라서 구워도 되는데, 오늘은 한번 더 잘라서 큐브모양으로 만들것이다.


네모네모하게 잘라서 준비한다.

기름은 두르지 않고 달군팬에 불을 약불로 낮추고 식빵을 굽는다.

쌘불에 하면 금방 타버린다.

굽다보면 바삭바삭하게 익어가는게 느껴진다.

요리조리 잘 굴려서 익혀준 후

큰 양푼이나 일회용비닐에 담아서 취향껏 설탕과 계피가루를 넣어서 먹으면 꿀맛이다.

나는 약간 덜 넣은 것 같은데

이게 은근 먹다보니 커피랑 잘 어울린다.

많이 많이 넣으면 추러스 같은 맛도 난다.

평소 과자를 늘 입에 달고 사는 신랑인데,

이것도 맛있다며, 잘 먹어주니 고맙다.

하나씩 하나씩 집어먹다보면 금방 뚝딱하는 간식이다.


굽는 과정에서 버터를 녹이고 마늘을 넣으면 마늘빵도 만들 수 있고,

그냥 계란물에 퐁당해서 구우면 프렌치토스트 같은 느낌도 느낄 수 있다.

식빵의 변신은 무제한~!


이렇게 간식 완성.


뿅.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